Monami

from Fragmentum 2007년 07월 04일 14시 53분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때론 말로써 마음을 주고 받고,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때론 몸짓으로 마음을 주고 받는 벗.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침묵속에서도 서로의 마음을 알 수 있는 친구..。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2007. 友.




Tag // , , ,

Trackback Address >> http://leehjee.com/trackback/22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BlogIcon leejye 2007년 07월 05일 15시 12분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내가 그럴 줄 알았다! 너희 둘이 사귀지!!! 이런이런. 지자스~

  2. BlogIcon leejye 2007년 07월 05일 15시 12분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그나저나 샘군과 홍군. 뒷태가 비슷한걸!

  3. BlogIcon 鴻君..。 2007년 07월 05일 18시 38분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비밀인데 딱걸렸군..사실 우리..=_="

  4. BlogIcon sion 2007년 07월 05일 20시 59분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누님....아닙니다..... 샘부터 시작해서 누님의 오해는 커져만 가는군요..흠..ㅋ
    홍군의 어이없는 대답한마디가 한사람을 나락으로 몰아가는군...

  5. BlogIcon leejye 2007년 07월 11일 23시 30분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션군 안녕! 이제 새로운 이름으로 다시 시작해보자고!
    홍군 왜 어이없는 대답으로 한 사람을 나락으로 몰고가는 거야! 떽!!